OCI, 부광약품 손잡고 제약·바이오 진출

기사입력 : 2018-05-30 19: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OCI가 부광약품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제약∙바이오 산업에 진출한다.

OCI와 부광약품은 30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제약∙바이오 부문에서 양사가 50:50으로 참여한 합작투자사업(JV)을 하기로 의결했다.

이 사업을 위해 양사는 오는 7월 중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공동으로 신약 후보 물질 발굴과 신약개발, 유망벤처 지분 투자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해 나가며 매년 100억원 이상 투자한다.

이번 사업 제휴는 OCI가 개발부터 생산까지 전 과정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한 전문회사와의 협업하며 제약∙바이오 시장에 진출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부광약품은 자사의 신약개발 싱크 탱크를 확대해 미래 고부가가치 파이프라인 확보에 탄력을 기함으로써 글로벌 제약회사로 발돋움하게 됐다.

이우현 OCI 사장은 “부광약품의 오랜 전통과 경험, 오픈 이노베이션 역량이 제조업 기반인 OCI의 케미칼 역량과 결합돼 앞으로 강력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부광약품은 세계 4번째로 만성B형 간염치료제인 레보비르(클레부딘)를 개발하고, 줄기세포 전문 바이오벤처인 안트로젠을 관계사로 두고 있다. 글로벌 제2상 임상 중인 새로운 기전의 당뇨병 치료제 ‘MLR-1023’ 및 파킨슨병 운동장애치료제 ‘JM-010’ 등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OCI는 이번 제휴를 공고히 하기 위해 부광약품의 자사주 151만786주(발행주식의 3.09%)를 시간외 대량매매로 매입하는 계약을 30일에 맺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