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수도권 첫 동반성장 협력사 채용박람회 개최…550명 채용

- 3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서 협력사 및 사회적 기업 등 76개사 참여
- 2013년부터 울산서 개최, 올해 수도권으로 확산

기사입력 : 2018-05-31 13: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3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SK 동반성장 협력사 채용박람회'에서 SK 사회공헌위원회 최광철 위원장과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SK브로드밴드 이형희 대표, SK에너지 조경목 대표, (주)테스트웍스 윤석원 대표, 고용노동부 나영돈 서울고용노동청장,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SK SUPEX추구협의회 최광철 사회공헌위원장, IBK기업은행 임상현 수석부행장, (주)무진전자 신진식 대표, (주)로봇앤드디자인 한진석 대표, 행복나래 김태진 대표. 사진 = SK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SK가 중소기업 구인난 해소와 청년층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섰다.

SK는 3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2018 SK 동반성장 협력사 채용박람회(이하 박람회)’를 개최했다.

SK와 IBK기업은행이 공동 개최하고, 고용노동부와 동반성장위원회가 후원한 이번 박람회에는 SK 14개 주요 관계사가 추천하는 1·2차 우수 협력사 및 SK가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까지 포함 총 76개사가 참여했다.

참여 기업들은 박람회를 통해 채용 상담과 1:1 현장면접을 실시, 다양한 직무의 신입 및 경력사원을 즉시 채용했다. 박람회를 통한 채용 규모는 550여 명에 이른다.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서 열리는 ‘SK 동반성장 협력사 채용박람회’는 올해가 처음이다.

SK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울산에서 박람회를 개최, 지역 맞춤형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 해왔다.

올해 박람회가 수도권으로 확대해 열리는 만큼 질적, 양적 수준 역시 높아졌다는 평가다.

특히 사회적 기업 현장 채용관 및 제품 홍보관을 운영한 것은 타 기업 채용 박람회와 대비되는 차별화 포인트다.

이를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관심 있는 청년 구직자들은 일자리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었고, 사회적 기업들은 우수 인재 영입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사회적 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는 SK의 노력이 채용 박람회에서도 반영된 셈이다.

AI(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신 면접기법을 도입한 점도 눈에 띈다. AI 자기소개서 컨설팅 및 온라인 AI 면접 체험관을 통해 ‘사전 면접자 매칭’부터 ‘현장 일자리 매칭’, ‘사후 매칭 지원’으로 이어지는 단계별 매칭 시스템이 가동됐다.

SK 사회공헌위원회 최광철 위원장은 “청년 일자리 문제는 기업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한 영역”이라며 “SK는 청년 일자리 문제와 같은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박람회에 참여한 SK하이닉스 2차 협력사 로봇앤드디자인 한진석 대표는 “협력사의 경쟁력이 곧 SK의 경쟁력이라는 SK의 상생 철학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오늘 행사를 통해 우수 인재를 발굴해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박람회에는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IBK기업은행 임상현 수석부행장,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 김태진 행복나래 사장 등이 참석했다.

SK그룹 이항수 PR팀장(전무)는 “협력사의 발전은 SK그룹이 전사적으로 추진 중인 ‘사회적 가치 추구’의 토대며 기초 체력”이라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