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삼성‧대우 수주' 오만 초대형 정유시설 공사 막올라

-프로젝트 주관사 착수지시서(NTP) 발송

기사입력 : 2018-06-05 08: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병용 기자]
대우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3조원 규모의 오만 정유시설 프로젝트의 막이 올랐다.

지난 3일(현지시각) 오만 및 쿠웨이트 국영석유공사와 공동 설립한 DRPIC가 오만 두쿰 정유시설 공사에 대한 착수지시서(NTP)를 대우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 측에 발송했다.

NTP는 실질적인 계약기간이 개시되는 것을 뜻한다. 시공업체들은 NTP를 접수받아야 공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 프로젝트는 오만 수도 무스카트에서 남쪽으로 450㎞ 떨어진 두쿰 지역에 초대형 정유시설 공사를 짓는 공사다. 하루 생산량 23만 배럴 규모로 오만에서 가장 큰 정유공장이다.

이번 사업은 총 3개 패키지로 구성된다. 이중 1·2패키지를 대우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이 각각 수주했다. 이들 공사는 EPC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1번 패키지는 대우건설이 스페인 EPC업체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조인트벤처를 이뤄 수주했다. 총 27억5000만 달러 규모. 대우건설 지분은 이중 35%에 해당하는 9억6250만 달러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2번 패키지는 삼성엔지니어링이 영국 EPC사인 페트로팩과 공동으로 수주했고 총 수주액은 약 20억 달러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지분은 절반인 10억 달러에 달하고 2021년 완공 예정이다.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