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주 52시간 근로제 ‘첫 타자’로… 현장 중심 근무 탄력성 강화

기사입력 : 2018-06-05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GS건설 본사 앞.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GS건설이 건설업계 주 52시간 근로제 ‘첫 타자’로 나섰다. 국내·외 현장에 다른 기준을 두는 등 현장에 따른 탄력성을 두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GS건설은 오는 7월 1일 시행을 앞둔 근로시간단축 관련법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근로시간관리시스템을 오는 5일부터 본사 및 국내 현장에 적용한다고 4일 밝혔다. 해외 현장은 7월 1일부터 적용한다.

GS건설의 기본 근로시간은 본사 기준 주 40시간(1일 8시간/ 주 5일 근무), 현장기준 주 48시간(1일 8시간/ 주 6일 근무, 국내 현장은 격주 6일 근무)이다. 연장근로 시간은 총 근로시간이 1주 52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전 신청 및 승인을 통해 유동적으로 이뤄진다.

근로시간 단축은 본사 및 국내·외 현장 등 전 사업자에 근무하는 GS건설 임직원에게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기본적 근로시간 관리는 PC On/Off를 통해 이뤄진다. 1일 8시간으로 정해진 근무 시간을 연장할 경우 사전 신청 및 리더 승인을 받아야하며, 승인된 시간만큼만 PC 사용이 가능하다.

GS건설은 탄력적 근로시간제와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1일 단위 근무시간 계획을 토대로 특정 주에 법정 근로시간(주 40시간)을 연장하는 대신 다른 주의 근로시간을 줄여 평균 1주 40시간 이내로 맞춰 근무하는 제도다.

시차 출퇴근제는 업무 관련 사유가 있으면 특정일에 출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제도다. 근로자 각자 상황에 따라 유연한 근무시간을 확보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 4월 본사 및 국내·외 현장에서 시범 운영 조직을 선정해 시스템을 운영한 바 있다”면서 “아직 시작단계에 있는 만큼 시행 후 발생하는 문제 등을 줄이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다. 해외와 국내 현장 차이를 둔 것도 그 때문”이라고 전했다.

전춘근 GS건설 인사총무담당은 “주 52시간 근로제가 정착될 수 있도록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불필요한 야근을 지양하는 등 근무 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