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장관, 이차전지·반도체 업계 현안회의 개최

기사입력 : 2018-06-08 08: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차전지·반도체 업계와 중국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8일 백운규 장관 주재로 이차전지 및 반도체 업계 경영진과 현안대응 전략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한중 산업장관회의와 상무장관회의 결과에 대해 업계와 공유하고 기업 애로 해소를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다.

백 장관은 “중국과 정부 간 협력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고 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의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정부가 다각적인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차전지와 반도체는 차세대 퍼스트무버로서 후발국의 추격에 대비하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전략 마련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활용이 확대될 시스템 반도체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주문했다. 이차전지 업계에도 차세대 배터리 기술에 대한 선제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향후 업계와 긴밀히 협조해 현안 해결을 적극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기술 격차 유지를 위해 선제적인 연구개발과 적기 투자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