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3사, 5G 주파수 할당신청 모두 '통과'…오는 15일 주파수 경매 시작

-재무능력, 주파수 활용 계획, 적정성, 기술력 등을 평가

기사입력 : 2018-06-08 14: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주파수경매 참여대상이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주파수 경매를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에 대한 주파수 할당신청 적격 여부를 검토한 결과 3개사 모두 적격대상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3사는 지난 4일 과기정통부에 주파수 할당신청서를 제출했다. 과기정통부는 3사가 제출한 서류를 바탕으로 재무능력, 주파수 활용 계획, 적정성, 기술력 등을 평가했다.

경매는 하루에 5~6라운드가 진행되는데, 한번 입찰에 나설 때 마다 최소 36억2100만원에서 최대 90억5300만원씩 증가한다.

경매 과열로 인한 과도한 낙찰가, 사회적 우려 등을 고려해 입찰 라운드는 최대 50회로 제한했다. 만일 50회를 넘겼는데도 주파수 총량이 맞지 않아 경매가 성사되지 않으면 ‘밀봉입찰’을 하게 된다.

한편, 3.5GHz 대역 28GHz 대역 총 2680MHz 폭이 이번 경매에 부쳐진다. 최저경쟁가격은 3.5GHz 대역(280MHz), 2조6544억원, 28GHz(2400MHz폭) 6216억원 등 총 3조2760억원이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