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값 비싼 통신비 속에 숨어있는 ‘고가폰’

기사입력 : 2018-06-12 07: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right
산업부 표진수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최근 이동통신 3사가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 동참하고 있다. 통신비 가계 부담의 또 다른 축인 고가의 스마트폰 제조사는 요지부동이다.

지난달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통신비 지출은 13만78000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가계지출의 5.4%나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의식주에서 통(通)식주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가계 지출에서 통신 부담이 늘어난 이유는 요금제가 비싼 탓도 있지만 고가의 스마트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통신서비스 비용은 2016년보다 약 2000원 상승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통신서비스 비용은 10만5527원으로 지난해(10만3654원)보다 1873원, 1.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정부, 단체 등의 가계 통신비 인하 압박에 이동통신 3사는 완전무제한 요금제로 대응에 나서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최근 선택약정할인을 25%까지 높이면서 통신비 부담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럼에도 제조사들은 가격을 올리는 추세다. 최근 출시되는 프리미엄폰의 경우 대부분이 100만원에 달한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2분기까지의 국내 단말기 판매가격(ASP/Average Selling Price)은 514달러로 해외 단말기 평균가격(197달러)보다 2.6배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역차별인 셈이다.

가계통신비 부담에 제조사가 한몫(?)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 통신장비에 대한 월 지출은 1만5653원이었다. 그러나 지난해는 1만6290원이 상승하면서 총 3만1943원을 기록했다. 즉 100%가 넘게 상승한 것이다.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에 힘쓰고 여기에 이동통신사는 적극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 제조사에서는 이러타할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제조사 역시 국민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시대정신과 국민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단계적인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무엇보다 단말기 가격에 숨어있는 제조사의 리베이트(판매장려금)을 공개해 단말기 가격의 투명성을 보장해야 한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