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브리핑] 中 신흥 EV 바이톤, 증자 완료…5억달러 조달

-바이톤 첫 번째 모델 '콘셉트' 출시 카운트다운
-中 EV버스 주하이인룽에너지, 상장 계획 좌절
-中 구이저우성 정부, 5000억원 규모 빅데이터 산업기금 창설
-中 산둥성 웨이하이, 해양 관련 산업 중점도시 건설 계획

기사입력 : 2018-06-12 08: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center
바이톤(拜腾, Byton)의 B라운드 자금 조달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 사진은 바이톤의 첫 번째 모델 '컨셉트'. 자료=바이톤
◇ 中 신흥 EV 바이톤, 증자 완료…5억달러 조달

중국 장쑤성 난징 시에 거점을 둔 신흥 전기자동차(EV) 브랜드 '바이톤(拜腾, Byton)'은 11일(현지 시간) 이전부터 진행되어온 B라운드 자금 조달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발표했다. 조달 금액은 총 5억달러에 달하며, 주요 투자자는 이치그룹(一汽集团), 치디홀딩스(启迪控股), 닝더시대(宁德时代), 장쑤일대일로투자기금(江苏一带一路投资基金) 등이다.

바이톤은 성공적인 증자 완료로 재무 건전성이 더욱 높아졌으며, 글로벌 경영팀을 구성해 중국 난징을 중심으로 글로벌 운영체제를 구축하고 제품 및 기술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바이톤(拜腾, Byton)의 첫 번째 럭셔리 세단 '콘셉트(Concept)'가 6월 12일 밤 7시 상하이에서 세계 최초로 출시된다. 자료=바이톤
◇ 바이톤 첫 번째 모델 '콘셉트' 출시 카운트다운

신흥 전기자동차(EV) 브랜드 '바이톤(拜腾, Byton)'의 첫 번째 럭셔리 세단 '콘셉트(Concept)'가 6월 12일 밤 7시 상하이에서 세계 최초로 출시되며, 13일 개최되는 CES 아시아 2018에서 공식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바이톤의 콘셉트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능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center
주하이인룽신에너지의 상장 계획이 좌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계획 중인 순수전기시내버스 모델. 자료=주하이인룽
◇ 中 EV버스 주하이인룽에너지, 상장 계획 좌절

광둥성 주하이(広東省珠海) 시에 기반을 둔 전기버스(EVBUS) 업체 '주하이인룽신에너지(珠海银隆新能源)'의 상장 계획이 좌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 광둥성 관리감독국이 공개한 정보에 의해 밝혀졌으며, 진행 중이던 IPO 또한 돌연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 中 구이저우성 정부, 5000억원 규모 빅데이터 산업기금 창설

중국 구이저우성 정부는 최근 빅데이터 산업의 발전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산업 기금'을 창설할 계획이라고 11일(현지 시간) 밝혔다. 민간 자금을 중심으로 운영 초기에는 5100만위안(약 86억원) 규모로 시작해, 장래 30억위안(약 5045억원) 규모의 기금으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구이저우성에서 빅데이터 관련 정부계 펀드가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中 산둥성 웨이하이, 해양 관련 산업 중점도시 건설 계획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威海) 시 정부는 최근 해양 관련 산업의 중점도시를 목표로 전반적인 계획과 중점도시 실현을 위한 3개년 작업 계획(2018~2020년)을 책정했다고 11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해양 항만 시설, 해양 생물, 해양 신소재(해양 자원과 해양 개발용 특수 재료), 해상 운송, 해변 및 해양 관광 등 산업에 중점을 두고 발전을 도모할 방침이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