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중국시장 개척하려면 음주·회식문화부터 고쳐라”

- 무협 상해지부, 한국기업 구직 희망자 설문조사…취업희망 1순위는 삼성

기사입력 : 2018-06-14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기업의 조직문화 특징. 사진=무역협회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철저한 현지화를 위해 한족 인재를 채용하려면 음주·회식문화와 경직된 상하관계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상해지부가 14일 발표한 ‘주중 한국기업 구직자 성향분석’에 따르면, 지난 4월 상하이의 ‘주중 한국기업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 4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국기업과 비교되는 한국기업 조직문화의 특징으로 ‘음주·회식문화’가 27.7%로 가장 많이 꼽혔고 ‘경직된 상하관계’가 27%로 비슷했다.

이어 ‘연수·교육 등 자기 계발 기회’(14.7%)와 ‘야근 및 주말근무’(12.4%)가 뒤를 이었다.

한국기업에 취직하려는 이유에 대해 한족과 조선족 그리고 재중 한국 청년들이 ‘회사의 미래 발전 가능성’(21.7%)과 ‘회사 규모 및 브랜드 파워’(17.1%)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특히 한족은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20.6%)를 가장 많이 지목해 기업문화 개선 노력이 더욱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선호도에서는 한족(22.3%)과 조선족(23.0%)은 ‘삼성’을 1위로 꼽았고, 한국 청년들(19.4%)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CJ를 가장 선호했다.

한편 구직자들은 중국기업이 한국기업보다 경쟁우위에 있는 분야로 ‘모바일 결제,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40.0%), ‘유통’(15.9%), ‘전기전자’(15.5%) 등을 선택했다.

이는 중국 청년들을 중심으로 보편화된 알리페이·위챗 등 모바일 결제와 알리바바·타오바오·징동 등 대형 유통기업들이 경쟁우위 이미지를 형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역협회 상해지부 박선경 부장은 “음주·회식, 경직된 상하관계 같은 다소 부정적인 이미지가 한국기업의 조직문화로 비쳐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주중 한국기업들이 중국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연수, 교육 등 풍부한 자기 계발 기회, 확실한 성과보상 등 보다 긍정적인 이미지를 쌓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