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북미정상회담서 김정은 국무위윈에게 직통번호 전달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 채택에 대해 모든 걸 얻어낸 합의문에 서명”

기사입력 : 2018-06-16 22: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직통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처럼 말한 것으로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대체로 해결했다. 정상회담 당시 공동성명 채택에 대해 모든 걸 얻어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과의 핵전쟁을 원치 않기 때문에 김 위원장에게 인권 문제에 대해 압박하지 않는 것”이라고 알려졌다.

북미 정상이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에서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자신이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 중에 연합훈련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중단하려 한다”며 “연합훈련에는 엄청난 돈이 드는데 훈련 중단으로 비용을 많이 아꼈고 그것은 미국에게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