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멕시코 좌파 대통령 등장, 대선 출구조사 암로(AMLO) 압승

기사입력 : 2018-07-02 11: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속보] 멕시코 좌파 대통령 등장, 대선 출구조사 암로(AMLO) 압승 …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면 충돌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멕시코에 좌파정권이 등장한다.

멕시코 현지 언론들은 한국시간 2일 대선 투표 직후 출구조사에서 좌파 정당 소속의 암로는 53∼59%를 득표해 당 확실시된다고 보도하고 있다.

경쟁후보였던 중도우파 국민행동당(PAN)·중도좌파 민주혁명당(PRD)의 연합후보인 리카르도 아나야는 19∼25%를 득표할 것으로 예상됐다.

2위와의 표차가 20%p 이상 벌어진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집권당인 중도우파 제도혁명당(PRI)의 호세 안토니오 미드 후보의 예상 득표율은 14∼20%였다.

아나야와 미드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직후 패배를 인정하며 암로의 성공적인 국정수행을 기원했다.

멕시코에서는 1929년 부터 89년간 우파 보수 성향 PRI와 국민행동당(PAN)이 장기 집권했다.

그중 PRI는 77년간, PAN은 2000년부터 2012년까지 12년간 각각 정권을 잡았다.

그동안 역대 멕시코 대통령중 간혹 좌파 성향을 보인 인물로 없지는 않았으나 소속 정당이 줄곧 보수 우파였던 점을 감안할 때 좌파정당 소속의 좌파 정치인의 대통령 당선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볼 수 있다.

암로는 이번 대선에서 국가재건운동으로 불리는 모레나(MORENA)와 , 노동자당(PT) 이 연대한 '함께 역사를 만들어 갑시다' 통합 후보로 출마했다.

암로는 2006년, 2012년에 이어 세 번째로 대권에 도전했다.

암로는 좌파이면서도 민족 우선주의 성향이 강하다.

그런 점에서 정치분석가들은 '멕시코의 좌파 트럼프'로 부르기도 한다.

실제로 암로는 미국과의 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무역, 이민, 국경장벽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정면 충돌할 것으로 보인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남미∙아프리카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