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강남세브란스·기아대책과 미소원정대 협약식

기사입력 : 2018-07-04 09: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왼쪽부터) 효성 노재봉 나눔봉사단장, 김근수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사진=효성.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효성이 강남세브란스병원, 기아대책과 베트남 의료봉사단인 미소원정대 활동을 지원한다.

효성이 3일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강남세브란스병원, 국제구호단체인 기아대책과 미소원정대 활동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효성은 글로벌 NGO인 기아대책과 함께 매년 효성 베트남 공장 인근 지역 주민 1000여 명에게 치과∙안과∙내과 등의 진료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올해는 11월 미소원정대를 파견할 예정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지난 2011년부터 시작돼 8년째 이어온 미소원정대의 지속적인 활동을 적극 지원해왔다. 효성은 베트남 호치민시 인근 연짝 공단에서 세계 1위 제품인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의 생산기지를 운영 중이다.

올해부터는 전문적인 의료 지원을 위해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새롭게 미소원정대 파트너로 참여하기로 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현지 의료 장비를 지원하는 한편 내과∙치과∙산부인과 등에서 의료진 25명이 미소원정대에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미소원정대에서 진료한 고위험환자가 후속치료를 위해 한국을 방문할 경우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치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노재봉 효성 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올해부터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의료 전문성과 많은 해외 의료봉사 경험에 힘입어 더욱 훌륭한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효성 미소원정대는 매년 진료 과목과 지역을 확대해 더 많은 주민이 질 높은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2014년부터는 진료 기간 중 발견한 고위험환자를 한국에 초청해 수술비 전액을 지원하는 등 후속 치료 지원도 실시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