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기능성 섬유로 유럽 시장 공략

기사입력 : 2018-07-09 10: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파리모드시티 인터필리에르 2018에 마련된 효성티앤씨 부스. 사진=효성티앤씨.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효성티앤씨가 ‘파리모드시티 인터필리에르 2018’에 참가해 고기능성 섬유 브랜드를 대거 선보였다.

효성티앤씨는 7일부터 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파리모드시티 인터필리에르 2018에 참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전시회는 매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수영복, 란제리 및 섬유 소재 행사로 올해는 28개국에서 680개의 업체들이 참여했다. 효성티앤씨는 이 자리에서 기능성 섬유 브랜드를 소개했다.

효성티앤씨는 ▲선명한 색상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크레오라 컬러플러스 ▲소독약품에 수영복의 탄력성이 떨어지는 현상을 최소화시켜 주는 크레오라 하이클로 ▲땀냄새를 줄여주는 크레오라 프레쉬를 선보였다.

이외에 자외선을 차단해 시원하게 해주는 나일론 마이판 아쿠아엑스와 가볍고 부드러운 나일론 마이판 파스텔, 천연 면 소재의 감촉이 나는 폴리에스터 코트나도 전시됐다.

아울러 효성티앤씨는 ‘지속가능한 패션’이라는 화두에 맞춰 친환경 제품도 내놓았다. 효성티앤씨는 리사이클 나일론 브랜드 마이판 리젠과 폐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폴리에스터 브랜드 리젠을 선보였다. 리사이클과 냉감, 자외선 차단 기능을 결합한 마이판 리젠 아쿠아엑스도 새롭게 출시했다.

효성티앤씨는 고객사이자 원단제조사인 선힝사와 손잡고 친환경 원단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일반 스판덱스보다 낮은 온도에서 열세팅이 가능한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를 적용하고 페수를 발생시키는 염색 공정을 생략한 원단이다.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이사 전무는 “앞으로도 고객사와 섬유 시장의 트렌드 리딩 기업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공동 원단 개발 등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