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하계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 개최

- 항로별·지역별 매출 증대 및 비용 절감 등 수익성 개선 논의
- 유창근 사장 “한국해운 재건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

기사입력 : 2018-07-10 1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 종로구 연지동 본사에서 개최된 ‘2018년 아주지역 하계 영업전략회의’에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현대상선이 ‘2018 하계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9일과 10일 양일간 서울 종로구 연지동 본사에서 진행된 ‘아주지역 하계 영업전략회의’에는 유창근 사장을 비롯해 컨테이너사업 총괄, 본부장 및 팀장 등 임직원과 아시아지역 11여 개국 본부 및 법인장 등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은 이번 ‘아주지역 하계 영업전략회의’에 앞서 지난달 21일부터 27일에 영국 런던과 미국 댈러스에서도 ‘구주 · 미주지역 하계 영업전략회의’를 각각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하반기 컨테이너 시황을 점검하고 항로별·지역별 매출 증대와 비용 절감 등 수익성 개선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유창근 사장은 “경쟁력 강화를 통한 재도약과 한국해운 재건을 위해 향후 2~3년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시황에 대한 예측력을 강화하고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연2회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아주·구주·미주 등 각 지역별로 개최해 시황과 개선과제를 사전에 점검하고, 세계 각국의 현장 상황에 맞는 영업 전략을 마련해 최상의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