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오림동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328)]

기사입력 : 2018-07-10 10: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여수 오림동 암각화
오림동 고인돌은 오림동 진남체육공원 입구에서 100m 떨어지고 4m 낮은 계곡사이의 평지에서 18기가 1990년 전남대학교 박물관에 의해 발굴된 후, 1991년 3월 진남체육공원 입구(현 인라인스케이트장 입구)에 덮개돌 6기와 무덤방 3기를 이전복원했다. 현재는 화장동 선사유적공원 내로 이전 복원되어 있으며, 전남지방에서는 유일하게 암각화가 새겨져 있는 유적이다.

암각들 중 뚜렷한 것은 손에 쥘 수 있는 자루가 있는 돌칼(一段柄式石劍) 1점, 앉아 있는 인물상과 서있는 인물상이 각 1점이다. 음각으로 새겨진 돌칼은 인물상과 함께 암각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데, 칼은 암각면의 중심점에 위치하며, 손잡이 부분이 위에 있고 끝이 아래로 향해 있다.

내부 투시도 수법(렌트겐 수법)을 사용하여 돌칼 밖에 칼집을 그리고 있다. 앉아 있는 인물상은 무릎을 꿇고 칼을 향해 두 손을 받들어 올린 형태를 취하고 있는데 검을 숭배하는 모습을 표현한 것으로 보이고, 서 있는 인물상은 다리를 벌리고 양팔을 둥글게 하여 허리를 받치고 있는 자세다.

이 두 인물상은 단순화되고 양식화된 것으로 6등신을 과장되지 않게 암각하였는데, 앉아있는 인물상은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인물상과는 다른 형상이다.

앉아 있는 인물을 통해 고인돌의 피장자와 관련된 원시 신앙이나 장례 의식(葬儀)을 엿볼 수 있고, 서 있는 인물이 여자의 가슴을 표현한 것이라면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포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