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11일 중국서 개최

기사입력 : 2018-07-10 15: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2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이 11일 중국에서 개최된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제2차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이 11일부터 중국 북경에서 열린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제2차 한·중 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이 11~13일 중국 북경 상무부에서 열린다.

우리는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 정책관이, 중국은 양 쩡웨이(楊正偉) 상무부 국제사 부사장이 대표로 참석한다.

이번 협상에서는 양측이 사전 제출한 서비스·투자 협정문안을 기반으로 협정문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첫 협상에 이어 분과별로 각국 법·제도,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이어갈 계획이다.

산업부는 “서비스 시장과 투자 확대를 통해 양국 경제협력 관계의 제도적 틀을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는 관광과 문화, 금융, 의료 등 우리 업계의 관심이 높은 업종을 중심으로 협상을 추진하며 우리 기업의 중국 서비스 시장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협상을 계기로 북경에서 업계 간담회를 개최한다. 금융, 관광, 문화, 전자상거래, 의료, 법률 등 주요 서비스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애로와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향후 협상 전략에 반영할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