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 싱가포르에 첫선

기사입력 : 2018-07-11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유기농 요리로 유명한 캐나다 출신 올리버 트루스데일 주트라스 셰프가 ‘패밀리허브’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싱가포르에 2018년형 ‘패밀리허브’를 출시하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Bixby)’를 적용한 2018년형 패밀리허브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패밀리허브의 제품 콘셉트를 고려해 팜투테이블(Farm-to-table) 식당으로 명성을 얻고 있는 오픈 팜 커뮤니티에서 진행됐다. 220여 명의 현지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 소비자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기농 요리로 유명한 올리버 트루스데일 주트라스 셰프가 라이브 쿠킹 쇼를 펼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스마트폰으로 냉장고 내부를 확인하는 뷰 인사이드를 비롯해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쓸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활용하며 요리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번 출시를 통해 패밀리허브 시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가전 패밀리허브를 한국과 미국에 도입한 바 있다. 이후 순차적으로 유럽과 중남미 등으로 출시를 늘렸다. 동남아 지역에선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어 싱가포르에서 선보였다.

싱가포르는 소득 수준이 높아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크고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소비자가 많다. 우수한 IT 인프라를 보유해 패밀리허브 시장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이시앙리(Jui Siang Lee) 삼성전자 싱가포르 법인장 상무는 “삼성의 패밀리허브를 통해 싱가포르 소비자들은 새로운 주방 문화를 누리게 될 것”이라며 “향후 현지에 특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싱가포르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