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도화엔지니어링, 콜롬비아 신공항 배후신도시 청사진 발표

기사입력 : 2018-07-13 05:00 (최종수정 2018-07-13 11: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병용 기자]
코스피 상장사인 도화엔지니어링이 콜롬비아 신공항 배후지역 개발 청사진을 제시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은 콜롬비아 수도인 보고타 사바나 옥시덴테 650㎢의 신공항 배후지역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콜롬비아 보고타 엘도라도 신공항도시 마스터플랜’(기본이 되는 계획) 연구용역 결과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와 관련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연구용역 기한은 2025년까지며 영종신도시 같은 신도시를 개발해 연관사업인 스마트시티 건설, 광역 인프라 투자사업, 물류·산업단지, 복합개발사업 등을 추진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국토부는 지난해 인천공항 배후지역과 신도시 개발 경험을 살려 중남미 국가인 콜롬비아에 보고타 신공항 배후지역 개발모델을 제안했다.

콜롬비아는 최근 빠른 경제 성장으로 주택 수요가 급증하면서 부동산 거래가 활기를 띠고 주택가격도 지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2016년 상반기 기준 콜롬비아 부동산 시장 거래금액은 16조4000억페소(약 54억7000만달러)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8.8% 증가한 수치다.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