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경찰, 노래 못한다고 버스킹하던 남성 체포(?)해 집으로 돌려보내

기사입력 : 2018-07-13 14: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덴마크에서 노래와 기타를 잘 못해 버스킹을 하던 남성이 경찰에 잡혀 집으로 보내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임성훈 기자]


덴마크에서는 노래를 못하거나 기타를 못치면 버스킹을 해서는 안 된다. 덴마크 경찰이 알보그라는 덴마크 도시에서 버스킹을 하던 남자를 잡아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덴마크의 메트로지가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를 '체포(?)'한 경찰은 "그는 절대로 리암 갤러거(영국 그룹 오아시스의 리더)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며 "우리가 찾은 가장 합리적인 방법은 그를 집으로 돌려 보내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 버스커는 오아시스의 히트곡 '원더월(Wonderwall)'을 부르던 중 그의 노래와 기타연주를 참다 못한 경찰에 의해 집으로 돌려 보내졌다. 그런데 경찰이 이 버스커에게 건넨 말은 "집에 가서 연습을 더 하고 오라"는 것이었다고 한다.

덴마크의 노드야란드 경찰 웹사이트에는 이 버스커가 얼마나 노래와 연주를 못했는지를 증명하는 동영상도 올라와 있다.

홍대 앞은 언제나 버스커들로 북적인다. 만일 우리나라 경찰도 '노래와 연주를 못하는' 버스커를 색출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면 경찰은 그야말로 3D 업종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임성훈 기자 shyim9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