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해진' 한서희, "내가 워마드" 분노의 대응…"최대 수치의 날" 지지자들도 비난 폭주

기사입력 : 2018-08-09 10: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서희가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소식에 "내가 워마드다. 날 잡아가라"며 분노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자칭 페미니스트 한서희가 "내가 워마드"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소식에 반발했다.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마이웨이'를 고집하고 있다. 이번 논란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한서희 특유의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것.

한서희는 사이트에 대한 탄압 의혹을 제기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그간 해당 사이트에 대한 논란이 있을 때마다 전사적으로 앞장서며 지원사격에 나섰던 터라 놀랄 일은 아니다.

한서희는 자신을 "체포하라"면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한 알레르기를 드러냈다. 지지자들은 한서희의 이 같은 행보에 박수갈채를 보내고 있다.

한서희가 어깨에 힘을 주며 대열의 '선봉'에 서는 형국. 한서희가 주도적 역할을 하며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음에 따라 그는 또다시 유명인사가 됐다.

이번 논란에 대해 지지자들은 "최대 수치의 날"이라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