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북상, 한반도 폭염과 만나면 괜찮나? "거친 비바람 몰고 올수도"

기사입력 : 2018-08-10 11: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태풍 '야기' 예상 이동경로. 사진=기상청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일본에서 제주도 서귀포 해상을 지나 중국 산둥반도를 거쳐 북한으로 상륙하는 것으로 예상경로가 잡혔기 때문.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60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세력은 중심기압 994 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19m, 강풍반경 260km, 강도 '약'의 소형급 태풍이다.

태풍 '야기'는 일요일인 12일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440km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 오전 서귀포 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중국 연안쪽으로 붙은 채 북한 청진 북서쪽을 향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가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아직 태풍의 경로가 유동적이어서 정확치는 않지만, 기상청은 이 태풍이 지난 후 북쪽에 있는 찬공기가 내려와 우리나라의 폭염이 누그러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기록적 폭염이 발생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더운 공기가 찬공기와 만나면 거친 비바람이 생기면서 큰 피해가 생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상청은 태풍 '야기'의 진로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 등 구체적인 내용을 이날 오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14호 태풍 야기(YAGI)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