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제농업박람회’ 4회 연속 국제행사 승인

국제행사로써 타당성 인정, 국가 행·재정적 지원으로 성공개최 기반 마련

기사입력 : 2018-08-10 19: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라남도
[글로벌이코노믹 허광욱 기자]
국제시장에 우리 농업의 우수성과 친화성을 소개하고 농업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며 농업관련 전후방 상생박람회를 추구하는 2019국제농업박람회가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제행사 승인을 받았다.

전남도와 (재)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는 지난해 12월 국제행사 승인신청을 시작으로 금년 4월 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되어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용역을 수행했다.

더불어 올해 연초부터 농식품부, 기재부를 수차례 방문해 농업의 활로개척과 공익성을 알리는 행사의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설득한 결과 지난 8월 3일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의 최종 승인을 이끌어냈다.

이에 따라 국제농업박람회는 2012년과 2015년, 2017년에 이어 4회 연속 국제행사 승인이 확정되어 국제적인 박람회로서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정부로부터 예산 및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는 주제로 2019년 10월 17일부터 11일간 전라남도 나주시에서 개최되는 2019국제농업박람회는 35개국 490개 기관·단체·기업이 함께하는 규모로 50만명의 내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목표로 준비된다.

내년에 개최될 박람회는 여느 해보다 국제행사의 성격을 강화하여 ▲B2B중심의 농업 활로 확보를 통한 비즈니스 박람회 기능 확대 ▲국내최초 여성농업인을 본격조명하며 사회적 농업 선도 모델 제시 ▲세계인이 찾는 박람회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 ▲농업 혁신기술 및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두고 기존 행사와 차별화된 모습의 첨단융복합 박람회가 준비될 예정이다.

(재)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 박화식 사무국장은 “이번 국제행사 승인으로 박람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3회에 걸친 박람회를 통해 농산물수출 확대 5,181억원, 평균 관람객 80만명 유치 성과를 높이 평가받은 만큼 그동안에 노하우를 발전시켜 국제행사로서 위상에 맞는 지속가능한 박람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광욱 기자 hkw89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