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폭행 상처 "살이 패였다"…이정도인데 "액땜?" 가해자 처벌 면하나

기사입력 : 2018-08-10 19: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일 50대 유튜버에게 폭행을 당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상처부위가 공개됐다. 사진=기동민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새벽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다 봉변을 당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상처 사진을 공개했다.

기동민 의원은 이날 '백색테러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기 의원은 "병원에 갔다고 해서 (김경수 지사에게) 놀래서 전화를 했더니 '제가 뭐라고 하기도 그렇고요. 액땜한 셈 치려고요' 하는데 와락 눈물이 났다"면서 "이게 뭐란 말인가? 사진을 보니 더 화가 난다. 살이 패였다"라고 분노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선명하게 상처가 남아 있는 김경수 지사의 목덜미 부분이 담겼다.

김경수 경남도사는 앞서 이날 오전 5시 20분께 특검 사무실에서 나와 귀가하던 중 천모(50)씨에게 뒤통수를 한차례 가격당하고 목덜미를 거칠게 잡혔다.

폭행범은 보수성향 집회를 생중계한 적 있는 유튜버로,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러나 폭행죄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기 때문에 김 지사가 피해자 처벌을 원치 않을 경우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게 된다.

경찰은 김 지사에게 처벌 뜻이 있는지 확인한 뒤 절차에 따라 수사할 예정이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