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전주부성 일제강점기 철거 아픔딛고 복원 스타트

기사입력 : 2018-08-11 06: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주시청 전경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조선시대 전주부성(全州府城)을 체계적으로 복원한다.

전북 전주시는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조선시대 전주부성을 복원을 통래 구도심 아시아문화심장센터 100만평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9월부터 전주부성 옛 4대문안 주변지역에 대한 정밀발굴조사에 나선다.

전주부성은 고려말 전라감사 최유경이 처음 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 강점기에 철거된후 현재는 일부 흔적만이 남아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