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발사체 새이름 '누리'…2021년 발사 목표

기사입력 : 2018-09-03 13: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누리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2021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중인 한국형 발사체의 이름이 '누리'로 결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나로호'(KSLV-1, Korea Space Launch Vihicle-1)로 이후 순수 우리 기술로 개발해 온 한국형발사체(KSLV-2)의 이름을 '누리'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4월 27일부터 5월 31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국형 발사체의 이름을 공모했다. 공모전에는 6300여 명이 참여해 1만 여 건의 응모작이 출품됐으며, 경상대 에너지기계공학과 학생인 백승엽 씨가 응모한 '누리'가 최종 선정된 것이다.

center
시험발사체와 한국형발사체 비교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명칭을 제출한 백승엽 씨는 "'누리'는 '세상'의 옛말로 우주로까지 확장된 새로운 세상을 연다는 의미로 '누리'라고 지었다"면서 "우리 손으로 만든 발사체로 온 우주를 누비고 미래 발전을 누리길 희망하는 마을을 담았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 명칭 선정에는 네이미스트, 카피라이터, 국어교사 등 전문가들이 적합성, 상징성, 참신성, 발음 및 기억의 용이성 등을 기준으로 후보작을 고른 뒤 발사체 개발 참여 연구진, 산업체 관계자 등 400명의 선호도 조사 절차를 거쳤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까지 쏘아 올릴 수 있는 3단형 우주발사체이며, 정부가 올 10월 시험발사 할 75톤급 엔진 4개가 1단을 구성한다.


홍성일 기자 seongil.h@g-enews.com 홍성일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