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대책] 강남 반응…"그깟 종부세 내면 된다"

기사입력 : 2018-09-14 16: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3일 부동산 대책 발표 하루 뒤 반포동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손님의 발길이 끊겼다. 사진=윤진웅 기자
14일 오전 강남 부동산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서초구 반포동 자이아파트 인근 공인중개 사무소를 찾았다. 부동산 대책 발표 하루만이다.

사무소는 쥐죽은 듯 조용했다. 얼어붙은 사무실엔 전화벨 소리는커녕 대화 소리를 듣기도 힘들었다.

업자들은 인터뷰 요청에 고개를 절레 저으며 거절했다. 심지어 한 공인중개사는 “장사도 안돼 죽겠는데 약 올리러 왔냐”며 고함을 치기도 했다.

지난 13일 부동산 종합 대책 발표 후 서울 부동산 시장은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지난달 매수자들의 빗발치던 문의 전화도 뚝 끊기며 전혀 다른 모습이 연출됐다.

파리만 날리는 중개소 업자들의 표정은 어두웠다. 하지만 한 두 달 사이 집값은 다시 오를 것이라고 귀띔했다.

“잠깐 주춤거리는 거지 어차피 집값은 금방 또 오르게 돼 있어요. (전에도) 매번 그랬잖아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공인중개업을 하는 이모 씨의 말이다.

집값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업자들은 집값을 잡을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오히려 애꿎은 서민과 중산층들만 잡는 격이라는 지적이다.

반포동에서 공인중개소를 운영하는 김모 씨는 “강남에 사는 분들은 이미 부동산으로 재미 다 봤어요. 쌓아둔 현금도 많고..”라며 “그런 분들은 대출이 필요 없으니까 대출 규제해봐야 돈 필요한 서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겠어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사채시장 규모가 커질 것이라고 예견했다. “은행 대출 막히면 사채로 가야죠. 근데 또 사채 쓰는 사람들은 없는 사람들이에요”

정부의 실수요자 보호 방안에 대해서는 “글쎄..”라며 어깨만 으쓱거렸다.

center
서울 중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반포동의 매매가가 걸려있다. 사진=윤진웅 기자

같은 지역 다른 공인중개사 한모 씨는 종부세에 대해 ‘껌값’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눈 한번 감았다가 뜨면 몇억이 오르는데 그깟 종부세 내면 된다”고 코웃음 쳤다.

투기 수요 근절을 위해 정부는 종부세(종합부동산세)를 최대 3.2% 인상했다. 종부세 인상 효과는 올해가 지나 서서히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분석이다.

10년 이상 공인중개사로 일하고 있는 김모 씨는 이번 부동산 대책에 대한 해결책으로 용산을 꼽았다.

용산에 임대주택을 대규모로 지어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생태공원 지어서 환경이 조금 나아질 진 몰라도 임대주택 공급을 늘리면 집값도 잡고 서민들도 살리는 것”이라며 “서울 변두리에 공급을 하는 것은 궁여지책”이라고 단언했다.

강남 주요 시설을 강북으로 이전시키자는 의견도 나왔다. 주요 학군과 문화 시설 등 강남에 몰려있는 인프라를 강북으로 분산시켜 균형을 잡자는 것이다.

다른 공인중개사 박모 씨는 “강북사람들도 똑같이 세금내고 사니까 강북에 주요 시설 조금만 이전해도 많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는 21일 서울 그린벨트 해제관련 종합적인 입장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