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극빈자 수 7억3600만명, 세계은행(WB) 빈곤보고서 … 세계인구 10% 하루 생계비 1.9달러 미만

기사입력 : 2018-09-21 11:55 (최종수정 2018-09-21 12: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하루 1.9달러 미만으로 살아가는 극빈인구가 전세계적으로 7억36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인구의 10% 이상이 극빈자인 셈이다.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하루 1.9달러 미만으로 살아가는 극빈인구가 7억36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은행은 21일 이 같은 내용의 세계 빈곤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빈곤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말 현재 전세계 극빈 인구는 7억3600만명이었다.

이는 당시 전 세계 인구의 10%에 달하는 규모다.

세계의 극빈 인구비율은 2013년 11%에서 2015년 10%로 1%포인트 낮아졌다.

세계은행은 하루 1.9달러 또는 1년에 694달러 미만으로 살아가는 상태를 '극도의 빈곤'으로 정의한다.

1990년대까지는 극빈의 기준이 1달러였으나 이후 물가 상승을 고려해 조정됐다.

세계 극빈 인구는 1990년 19억명으로 전 세계 인구 대비 36%까지 높아졌으나 이후 10억명 이상 감소했다.

지역별로 동아시아가 중국을 비롯한 각국 경제의 급격한 발전으로 극빈층 비율이 1990년 62%에서 2015년 2%로 크게 낮아졌다.

인도, 파키스탄 등이 위치한 남아시아 극빈율도 47%에서 12%로 하락했다.

극빈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이다.

세계은행은 2030년까지 극빈 인구 비율을 3%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국제기구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