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담소 영상 속 “지X하네” 논란…국민청원 이틀만에 7만명 동의

기사입력 : 2018-09-23 21: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담소 장면에 비속어 음성이 들린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있다. (사진=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를 나눈 장면 속에 비속어가 담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있다.

해당 영상에는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화답하는 순간 “지X하네”로 추정되는 소리가 들린다.

논란이 이어지자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대통령을 모욕한 취재진을 ‘엄벌’해달라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청원은 이틀만에 총 7만 8000여 명을 돌파했다.

논란이 커지면서 해당 취재진이 KBS 카메라 기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KBS는 남북정상회담 주관 방송사로 동행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제의 소리는 비속어가 아닌 기계 잡음일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실제 취재진이 욕설을 했다면 마이크에 더 가까이 있었기 때문에 리설주 여사의 음성과 함께 들려야 하지만 해당 음성이 잡힌 저주파 영역에서는 리 여사의 목소리만 들린다는 주장이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중요한 사안인 만큼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