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원유생산 대대적 확대, 국제유가 상승 저지… 빈살만 왕세자 인터뷰

기사입력 : 2018-10-06 10: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한 언론에 출연해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추진 의사를 학실하게 밝히면서 그 시한을 2021년으로 제시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사우디 최대의 국영회사인 아람코가 2021년까지 상장된다.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6일 미국의 한 언론에 출연해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추진 의사를 학실하게 밝히면서 그 시한을 2021년으로 제시했다.

빈살만 왕세자는 이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람코 IPO는 국익에 100% 부합한다"며 "상장시기는 2020년 말 또는 2021년 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IPO 가격에 대해서는 2조 달러 이상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람코 IPO는 빈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급진적 경제 개혁인 '비전 2030'의 핵심이자 세계 금융시장이 주목하는 사안이다.

사우디는 2016년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사우디는 당시 2018년 하반기까지 아람코 지분의 5%를 국내외 증시에 상장한다고 밝혔다.

아람코 IPO는 이후 수차례 연기됐다.

또 지난 8월에는 사우디 당국이 IPO 취소 혹은 중단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빈살만 왕세자는 또 이란제재와 관련하여 사우디와 다른 산유국들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 인한 원유 공급량 감소분을 대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사우디와 다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 이란 원유 공급이 줄어들면 그만큼의 공급을 늘려라고 요구했다면서 사우디는 그 요구를 수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우디는 하루 1370만 배럴을 생산 중이며 시장의 요구가 있으면 130만 배럴을 증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빈살만 왕세자는 이어 '미국이 사우디의 군사를 보조하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 우리는 모든 걸 돈을 주고 샀다"고 반박했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