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연봉 받아도 1주택자 한해 전세대출 가능…서울보증보험 허용

기사입력 : 2018-10-08 14: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보증보험이 1주택자에게 소득과 무관하게 전세대출 보증을 허용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오는 15일부터 전세대출 보증을 받을 수 없다.

한 채만 있더라도 부부 합산 소득 1억원 초과 시 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전세 대출 보증이 제한된다.

반면 서울보증보험은 1주택자의 경우 소득과 상관없이 전세대출 보증을 허용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일 ‘9·13 전세보증 요건 강화방안’을 마련해 오는 15일부터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자는 이달 15일부터 주금공, HUG, SGI에서 신규 보증이 불가하다.

15일 이전에 보증 이용을 연장하려는 다주택자는 2년 이내에 초과분(1주택)을 처분하는 조건으로 1회 연장할 수 있다.

이번 후속 조치에서 전세대출 보증 시 소득 요건을 1억원 이하로 완화한 점이 눈에 띈다. 특히 SGI에서는 1주택자의 경우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보증을 받는다.

이번 대책은 이달 15일부터 시행된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