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대란' 속 전세대출 58조 육박…2년새 두 배로 껑충

기사입력 : 2018-10-09 13: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규제의 대상에서 제외됐던 전세자금대출이 지난 2년 새 두 배로 늘어나 5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전세대란' 속 전세자금대출이 지난 2년 새 두 배 규모로 늘어나 58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전세자금대출은 규제의 칼날을 비껴가고 있었기 때문에 무서운 속도로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9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은행 재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57조953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 말(56조6077억원) 대비 2.38%, 전년 동월 말(40조5745억원) 대비 42.83% 증가한 것이다.

전세자금대출은 '전세대란' '전세난민'이라는 말이 입증하듯 최근 몇 년 동안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2016년 9월 30조원, 지난해 9월 40조원, 지난 4월 50조원으로 늘어났으며, 2년여 전인 2016년 7월 말 잔액(28조823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올해 들어서는 월평균 3% 안팎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 추세대로라면 연내 60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정부는 그동안 부동산 규제책을 내놓으면서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강화햇지만 전세자금대출만큼은 규제 대상에서 제외됐다.

전세자금대출이 주택금융공사 등 공적보증을 받기 때문에 은행에서 위험부담 없이 적극적으로 판매한 것도 요인으로 꼽힌다. 그간 주택금융공사 등은 전세 보증금의 80%까지 보증을 제공했고, 이를 바탕으로 시중은행이 대출을 진행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