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나도 엄마야' 92회 제니 박가람, 생모 우희진 반격!

기사입력 : 2018-10-10 00: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나도 엄마야' 92회에서는 제니(박가람)가 자신을 모욕하고 귀찮게만 생각하는 생모 최경신(우희진)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안타까운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S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박가람이 생모 우희진의 거듭되는 악행에 반격을 시작한다.

10일 오전 방송되는 SBS 일일드라마 '나도 엄마야'(극본 이근영, 연출 배태섭) 92회에서는 제니(박가람 분)가 자신을 모욕하는 생모 최경신(우희진 분)에게 복수를 다짐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나도 엄마야' 92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정진국(지찬 분)은 출산이 임박한 오혜림(문보령 분)의 아이가 자신의 아이라고 주장한다.

진국은 결혼을 반대하는 혜림에게 "나도 너 좋아하고, 이 아이도 내 아이고, 근데 뭐가 문제야?"라고 묻는다. 그러자 혜림은 "얘. 니 아이 아니야?"라고 대답한다.

하지만 진국은 "신 대표 아이도 아니었잖아. 그럼 내 아이 아니야?"라며 혜림을 포옹한다.

한편, 지세영(유인혁 분)과 노미현(김은혜 분)은 지봉규(정주원 분)에 대한 호칭 문제로 다툰다.

세영은 아내 노미현에게 "아니 우리 누나한테 형님이라고 불러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말한다. 이에 미현은 "너 지금 누나 편드냐?"라고 쏘아 붙인다. 그러자 세영은 "날 남편으로 생각하면 형남이라 해"라고 소리친다.

윤기숙(정경순 분)은 조카 윤지영(이인혜 분)에게 제니 행방을 확인한다. 기숙은 "제니 어디 있는지 모르니? 집 나가서 며칠째 안들어와서"라며 걱정한다.

제니가 며칠 째 집에 안 돌아오고 있다는 말에 윤지영 또한 당황한다.

한편, 다리 위에서 한참을 서 있던 제니는 마침내 친엄마 최경신에게 복수를 다짐한다. 제니는 '아줌마 말대로 날 지웠어야 했어요'라는 문자를 경신에게 보낸다.

문자를 본 경신이 충격을 받은 가운데 제니는 '왜냐하면 내가 아줌마한테 복수할 거니까'라고 결심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제니가 생모 최경신에게 어떤 복수를 안기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나도 엄마야'는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