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국경절 연휴기간, 알리페이 해외 결제 규모 1위 '명동' 차지

국경절 알리페이 국내 결제액 전년 대비 90% 증가
1인당 평균 국내 결제액, 3320위안…아시아 최고

기사입력 : 2018-10-10 11:10 (최종수정 2018-10-11 09: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국경절 연휴기간 알리페이 해외 결제 규모 1위는 명동이 차지했다. 자료=알리페이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세계 최대 전자결제 플랫폼 알리페이(Alipay)는 지난 10월 1일에서 7일까지 중국 국경절 연휴기간 동안 국내에서 알리페이 결제액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90% 증가했으며, 중국인 관광객들은 전 세계 주요 상권 중 명동에서 가장 많은 쇼핑을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국경절 연휴기간에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알리페이 해외 결제 규모는 전년도의 2.2배를 기록했으며, 결제액 기준으로 홍콩, 태국, 일본에 이어 한국이 4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국인 관광객은 해외에서 1인당 평균 1979위안(약 32만원)을 알리페이로 지불했으며, 1인당 평균 한국 결제액은 3320위안(약 54만원)으로 전 세계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가장 높았다.

특히 방한한 중국인 관광객들은 명동에서 1인당 평균 3396위안(약 56만원)을 알리페이로 지불해, 연휴기간 해외 결제 규모 1위 자리는 ‘명동’이 차지했다. 전체 결제 건 중 70%가 면세점과 백화점에서 사용됐으며, 1인 평균 2667위안(약 44만원)을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의 알리페이 결제금액도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또한 알리페이로 세금 환급이 가능한 전 세계 80개 이상의 공항 중 한국 내 공항에서의 환급 총액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대비 40%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형권 알리바바그룹 한국 총괄 대표는 “7억 명에 달하는 알리페이 사용자 기반 및 해외 국가에서의 사용량 증대에 따라 알리페이 국내 결제량도 꾸준히 늘고 있다”고 지적하며, “알리페이 코리아는 이들이 중국에서 이용하고 있는 알리페이 사용 편의를 한국에서도 지원할 수 있도록 면세점, 백화점, 편의점뿐 아니라 맛집, 관광지, 대중교통 등으로 결제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center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