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美 스타벅스, 직원 복지서비스 강화… '직원 만족도·생산성 개선 노력'

-'케어닷컴' 서비스 실시… "임직원 가족 챙기겠다"

기사입력 : 2018-10-11 05:00 (최종수정 2018-10-11 11: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스타벅스 커피 로고.
[글로벌이코노믹 한아름 기자]
미국 스타벅스가 직원 복지 서비스를 강화하면서 '착한' 기업으로 거듭난다.

스타벅스는 바리스타와 직원에게 간호·보조 프로그램 '케어닷컴(CARE.COM)'을 지원한다. 지난 1월 임금 인상·유급 육아 휴가·보조금 지원 등을 발표한 데 이은 추가 조치다.

케어닷컴은 회사와 계약을 통해 임직원의 자녀 혹은 가족 구성원에 간호·간병 등을 서비스하는 회사다. 미국·캐나다·호주 등 17개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으며 보모·간병·집안일·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스타벅스의 이러한 행보는 임직원의 만족도를 올리고 생산성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미국 스타벅스 복지부 부사장 론 크로포드는 "스타벅스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200만명의 직원이 보육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는 것을 확인했다"며 "간병 혜택을 제공해 직장에서의 생산성을 확대하기 위해 복지서비스를 계획했다"고 말했다.

앞서 스타벅스는 모든 바리스타에게 유급 병가·육아휴직을 허가했다. 또한 바리스타와 매장 매니저에 한해 주식 보조금을 각각 500달러(약 57만원), 2000달러(약 227만원)씩 부여했다.


한아름 기자 arhan@g-enews.com

한아름 기자 arha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