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팔아 돈 버는 교회 생각보다 많을 것”...'명성교회 800억원' 이후 들끓는 여론 언제까지?

기사입력 : 2018-10-11 07: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지난 9일 MBC PD 수첩이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이 전파를 탄후 명성교회와 비슷한 곳을 더 파헤쳐 달라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세월호 참사’때 파문을 일으켰다.

세월호 참사 발생 다음날 설교를 진행하며 “하나님이 공연히 이렇게 침몰시킨게 아니에요. 나라를 침몰하려하니 이 어린 학생들, 이 꽃다운 아이들을 침몰시키면서 국민들에게 기회를 준 것”이라고 말해 신도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세월호 참사 책임과 관련 정부 비판 여론에 대해 “정부를 너무 물아세우지 말아야 한다”고 말해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박근혜 정부땐 “근대화의 기수 박정희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두 날개로 높이 날 수 있게 했다”고 말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하나님을 팔아 돈 버는 교회 생각보다 많을 것” “전국에 사이비교회 얼마나 많을까”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