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호주서 4천만 달러 규모 턴키 공사 수주

기사입력 : 2018-10-11 10:10 (최종수정 2018-10-11 15: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한전선이 호주에서 4000만 달러 규모의 턴키 공사를 수주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대한전선이 호주에서 HV급 턴키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오세아니아에서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한전선은 호주 최대 전력 회사인 오스그리드(Ausgrid)가 발주한 4000만달러(USD 기준) 규모의 132kV급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높은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이 요구되는 턴키 베이스 방식으로 전력망 설계부터 케이블 및 접속재 생산, 접속 및 토목 공사, 시험까지 대한전선이 전 과정을 책임지고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시드니 지역의 노후한 지중선을 신규 선로로 교체하는 공사의 일환이다. 대한전선은 2016년과 2017년에도 이 같은 프로젝트를 수주해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오스그리드의 신뢰를 받았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앞선 프로젝트의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6월 오스그리드가 주최한 행사에서 핵심 파트너로 선정되어 상을 받았다. 대한전선은 케이블 업체뿐 아니라 국내 업체로서도 유일하게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또 뉴질랜드 전력청으로부터 상반기에 수주한 1800만달러 규모의 220kV급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도 했다. 오클랜드 인근에 주거지역을 개발하기 위해 기존의 가공선을 지중화하는 프로젝트로 이 역시 턴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2006년 호주를 시작으로 오세아니아 전력 시장에 진출한 이후 굵직한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확고하게 신뢰를 받아 왔다”며 “베트남 생산 법인인 대한비나를 활용하는 등 가격 및 기술 경쟁력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오세아니아에서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 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