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MMORPG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공개...서버별 최대 500vs500 실시간 전투

넷마블, 다음달 15일 G스타2018 소개...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

기사입력 : 2018-10-11 12:27 (최종수정 2018-10-11 14: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넷마블은 11일 기대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사진 = 표진수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넷마블은 11일 기대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을 비롯해 개발사인 체리벅스의 정철호 대표와 장현진 개발총괄이 참석해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에 대해 상세히 소개하고 향후 사업전략과 방향을 공개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으로 넷마블은 또 한번 모바일 게임 시장에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 그 이상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 & 소울’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이 게임은 언리얼엔진4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풀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 냈다.

특히 원작과 동일한 성우진의 보이스로 제작한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은 게임 플레이 시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과 같은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캐릭터의 경우 작년 지스타를 통해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체험한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 린족 남성 캐릭터를 추가, 총 6종의 캐릭터(진족 남녀, 린족 남녀, 건족 여, 곤족 남)를 선였고, 취향에 맞춰 외형을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차별화된 콘텐츠 중 하나인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서버 별 최대 500vs500의 실시간 전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에는 진정한 MMORPG를 만들기 위한 또 하나의 사회 ‘커뮤니티’가 존재한다. 계층 상승을 위해 갈등, 협동, 경쟁이 발생하며 그 안에서 이용자들은 현실 못지 않은 사회를 형성할 수 있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다음달 15일부터 18일까지 개최하는 지스타2018에 선보인 후 오는 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최고의 성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