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4회 서은수, 가택연금…정소민에 서인국 만남 주선 부탁

기사입력 : 2018-10-11 20: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1일 오후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히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4회에서는 장우상(도상우)과의 상견례를 깨트리고 김무영(서인국)과 외박한 백승아(서은수)가 집안에 감금되는 가운데 유진강(정소민)과 무영은 한 걸음 더 가까워지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tvN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서인국과 외박을 한 서은수가 가택연금 된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 4회에서는 장우상(도상우 분)과의 상견례를 펑크 내고 김무영(서인국 분)과 외박을 하고 돌아온 백승아(서은수 분)가 집에 갇히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서로의 흉터 자국을 확인한 진강(정소민 분)과 무영은 한 걸음 더 가까워져 긴장감을 자아낸다.

무영이 "나 부모님 안 계셔"라고 하자 진강은 "나도 부모님 안 계셔"라며 사적인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그러자 무영은 "알아. 왠지 처음부터 알았던 기분이야"라고 대답한다.

진강은 무영에게 "고양이 잘 있어? 이름이 뭐야?"라고 물어본다. 이에 무영은 "성은 진, 이름은 강. 진강이"라며 장난스럽게 대답한다.

한편, 무영이 여대생 살인 사건과 관계되어있다는 강한 직감을 느낀 유진국(박성웅 분)은 임유리(고민시 분)를 찾아와 무영과 살해된 대학생 정미연과 어떤 관계였는지 묻는다.

진국은 대답을 꺼리는 유리에게 "난 정미연이 사건 김무영이를 의심하고 있어. 조심하라고"라며 경고한다.

유리는 진강이 자신이 좋아하는 무영과 친하게 지내자 집에까지 따라와서 엿보기 시작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무영과 외박을 한 승아는 집에 갇히게 된다. 승아는 장우영에게 "그 사람이랑 잤다"고 밝힌다. 이에 분노한 우영은 승아의 뺨을 때린다.

집에 갇힌 승아는 진강에게 무영을 만나게 도와달라고 요청한다.

친남매인 진강과 무영이 자신도 모르게 서로에게 이끌려 긴장감을 자아내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 목요일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