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이 말이 너무 많다. 지역구 관리나 열심히 하라”... 선동열 저격수 손혜원 逆강속구 맞다

기사입력 : 2018-10-12 08:58 (최종수정 2018-10-12 09: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 사진= 트위터 캡쳐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손혜원 의원은 야구를 너무 모르는 것 같다.”

국감에서 선동열 감독 저격수였던 손혜원 의원이 역풍을 맞았다.

손혜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골목길을 걸었고 ‘고무다라이’는 그저 벽에 기대어 있었을 뿐인데 마치 내가 고무다라이를 들고 나오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손혜원 의원의 심경 고백에도 국정감사 당시의 알맹이 없는 질문을 지적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손혜원 의원은 누리꾼들 지적과 관련 “선동열 감독 사퇴 반대한다. 본인의 소신은 맞고 다른 사람들 의견은 싸그리 무시하는 선감독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적었다.

야구팬들은 “건전한 지적은 옳지만 야구에 대해 상식적인 것도 모르는 것 같다” “국회의원으로서 말이 너무 많다. 지역구 관리나 열심히 하라”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