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 친형 강제입원조치 이번엔 또?...이재명 자택과 전산실에 수사관들이 들이 닥쳤다.

기사입력 : 2018-10-12 09: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시련은 언제 끝날까.

이 지사가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된 이 지사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12일 오전 7시 15분부터 이 지사의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전산실, 통신실 등 4곳으로 10여명의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지사에 대해 친형 강제 입원조치, 구단 강제 자금 조성 등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