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김경규 신임 대표 내정…"금융증권 시너지 극대화한다"

기사입력 : 2018-10-12 09: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김경규 전LIG투자증권 대표가 하이투자증권 신임 사장으로 내정됐다.

DGB금융그룹 자회사로 새롭게 편입된 하이투자증권이 지난 11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새 대표이사에 김경규 전LIG투자증권 대표를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김경규 신임 대표는 1960년생으로 한양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했으며, LG그룹 기획조정실과 LG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 우리투자증권 주식영업본부장을 지냈다. 2008년 6월부터 LIG투자증권 영업총괄을 거쳐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LIG투자증권 대표를 역임했다. 현재 브레인자산운용 상근 감사를 맡고 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금융투자업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LIG투자증권 영업총괄 부사장 및 대표이사로 역임하며 경영능력과 리더십이 인정받아 추천됐다”면서 “향후 DGB금융그룹의 새로운 자회사로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 마련은 물론 그룹사 내 금융 시너지 극대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달 30일 개최되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선임 안건으로 상정되어 통과 시에는 새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할 계획이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