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수 의원 "금감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관리 부실" 일침

기사입력 : 2018-10-12 14: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의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관리 부실 문제를 지적했다.

유 의원은 12일 열린 '2018년도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의 통계자료가 금융감독원이 공식적으로 발표한 자료와 일치하지 않은 사례가 종종 발견됐다"면서 "이는 금감원의 관리 부실로 야기된 문제"라고 꼬집었다.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은 이용자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은행, 보험, 증권 등 권역별 금융회사의 현황 및 경영정보 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유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금감원이 발표한 자리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상 순이익 집계 수치에는 큰 괴리가 있다.

예컨데 지난 3월 21일 금감원측이 공지한 ‘2017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자료에 따르면 총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 합계가 2016년 1조8132억원, 2017년 1조226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실제로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 합계를 조회해보면 2016년에는 4451억원, 2017년에는 3859억원으로 나와있다. 이는 금감원 공식 발표자료와 무려 1조3681억원, 8409억원이나 차이가 난 셈이다.

유 의원은 해당 시스템에서 년 단위로 순이익을 조회하면, 결과는 해당 연도의 마지막 분기 순이익만 보여주는 점을 문제의 원인으로 제시했다.

유 의원은 "금감원이 금융회사들로부터 매분기 마다 정기보고서를 제출받아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업로드하기만 하고, 정작 분기 단위 자료를 조회조건에 맞게 가공하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사례는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관리에 소홀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