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파문…"유치원 교비로 성인용품까지 구입"

기사입력 : 2018-10-12 18:5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비리 유치원 명단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비리 유치원 명단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각각 의뢰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국회 교육위 국감에서 “명단을 보면 유치원 교비를 가지고 원장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 숙박업소에서 사용하고 심지어는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샀다"면서 "일부는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비를 내는데 수천만원을 쓰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 값,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낸 유치원도 존재했다.

일례로 서울의 B유치원은 설립자 명의로 총 6000여만원을 43회에 걸쳐 만기환급형 보험에 가입 및 적립했다. 원장 명의로 저축 보험 가입 및 적립을 한 것이다.

경기도 A유치원은 유치원 카드로 구치 등 명품 가방을 구입하고 노래방, 백화점 등에서 1000여건 6000여만원어치를 지출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