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현 "못생겼다는 말은 괜찮은데 00는 절대 못참아" 경고

기사입력 : 2018-10-12 19: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쇼핑몰 '임블리' 대표 임지현이 악플러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임지현 인스타그램
쇼핑몰 '음블리' 대표 임지현이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를 향한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임지현은 "오늘 정말 이모티톤 하나로 무슨일이냐"면서 " 지금 진숙이 촬영하는데 여기저기 전화오고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블리님들이 만들어주신 실검1위이기에 다음주 진숙이 얼리버드때 이벤트를 더욱 더 파격적으로 짜볼까 한다"고 덧붙였다.

임지현은 SNS 80만명 보유자인 파워 인플루언서이다. 이날 SNS를 중심으로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상당시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떠오는 등 이슈가 됐다.

일각에서는 실검 조작설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임지현은 "실검 조작 음모론에 여러가지 소설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그냥 블리님들께서 이모티콘을 받고 싶었을뿐인데"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기사 밑에 허위사실이나 악플 다시는분들, 나도 다른 실시간뜰때 기사밑에 그런댓글들 너무도 많이 봤지만 정말 있는 사실만 써달라"고 일침을 가했다.

임지현은 또 "개인적 취향이라 못생겼다는 말은 다 괜찮다"면서 "다만 잘 모르시는분들이 없는 내용으로 막 허위사실 쓰는 건 곤란하다"고 경고했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