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3분기 영업익 전년 동기비 11.5%나 추락...라인 영업적자 컸다

공유
0


네이버, 3분기 영업익 전년 동기비 11.5%나 추락...라인 영업적자 컸다

매출은 전년 동기비 16.4% ↑ 1조3977억원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네이버는 25일 올 3분기에 매출 1조3977억원, 영업이익 2217억 원, 당기순이익 684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4%, 전분기 대비 2.5% 증가했다. 그러나 연결 영업이익은 라인의 영업적자 영향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29%, 전분기 대비 11.5% 감소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과 비중은 ▲광고 1361억 원(10%) ▲비즈니스플랫폼 6130억 원(44%) ▲IT플랫폼 885억 원(6%) ▲콘텐츠서비스 361억 원(3%) ▲라인 및 기타플랫폼 5240억 원(37%)이다.

광고는 전년대비 이른 추석 효과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2.5% 증가, 전분기 대비 8.4% 감소한 1361억 원을 기록했다.
비즈니스플랫폼은 쇼핑검색광고와 검색형 상품의 호조세는 유지됐으나, 추석 영향으로 다소 성장률이 둔화돼 전년동기 대비 11.5%, 전분기 대비 0.2% 증가한 6130억 원이다.

IT플랫폼은 네이버페이의 견조한 성장, 클라우드, 라인웍스 부문의 매출 호조세로 전년동기 대비 51.1%, 전분기 대비 3.3% 증가한 885억 원을 기록했다.

콘텐츠서비스는 웹툰과 V LIVE의 성장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32.8%, 전분기 대비 13.7% 증가한 361억 원을 기록했다. V LIVE 누적 다운로드 6000만을 넘겼다.

라인 및 기타플랫폼은 광고 등 코어 사업 매출 성장이 지속되며 전년동기 대비 21.2%, 전분기 대비 7.8% 증가한 5천240억 원을 달성했다.

회사는 앞으로도 모바일 개편에 대응해 상품성을 강화하고, 웹툰 콘텐츠 소비 흐름과 추천 로직 강화 글로벌 서비스 확대에 주력하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성숙 대표는 "국내 경제 성장률 둔화에 따른 경기 위축과 모바일 성장 둔화에 따라 기존 사업의 성장 여력이 줄어드는 동시에, 글로벌 사업자들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네이버는 기술 확보와 서비스 구조를 재정비하고,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공고히 하면서, 기존 사업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 대한 도전을 지속하며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