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봇, 이제는 경비까지?…日, 오는 2020년 상용화 목표

기사입력 : 2018-10-26 14: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공지능 로봇이 부족한 경비원의 대체재로 지목되면서 구인난을 일부 해소할 수 있을 거라는 의견이 나온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인공지능(AI) 로봇이 눈부시게 성장하면서 사람의 역할을 대신할 날이 머지 않아 보인다. 최근 일본에서는 전철역에 인공지능 로봇을 배치해 대신 경비를 맡는 실험이 진행됐다.

26일(현지 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오는 11월 26~30일 도쿄 세이부신주쿠역에서 AI 탑재 로봇이 역내 경비를 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경비 로봇의 이름은 '페르세우스 봇'으로 그리스 신화 영웅 '페르세우스'와 로봇의 합성어다. 이 로봇은 역 개찰구 밖 실내 공간을 순찰하는 역할을 맡는다.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를 통해 실내에 쓰러져 있거나 이상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을 판별해 역 직원의 스마트폰에 알린다. 경비 수행 중 쌓아 온 데이터를 통해 '이상 행동'에 대한 이해력을 높일 수도 있다. 여기에 역에 설치된 감시 카메라 영상에서 문제가 있는 곳을 자체적으로 판단해 이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역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편의성도 증진된다. 로봇에 달린 버튼으로 역 직원과 통화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이처럼 로봇을 경비 현장에 투입하는 실험이 실시되는 것은 경비업계의 일손이 부족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경비업이 포함된 '안보 직업' 직군의 유효 구인배율은 7.46으로 심각한 구인난을 겪고 있다. 구인배율은 구직자 대비 구인자의 비율로 수치가 높을수록 일손이 부족한 상황임을 뜻한다.

일본은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 여부에 따라 로봇을 본격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로봇을 개발한 니혼유니시스는 오는 2020년까지 이 로봇을 상용화하고 교통기관에 판매할 계획이다.

세이부철도 관계자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이 열리면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 경비 인력 부족이 더 심각할 것"이라며 "페르세우스 봇이 인력 부족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