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방위성, 대형 '수중 드론' 개발…中 잠수함 견제 목적

기사입력 : 2018-11-05 15: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풀뎁스사의 수중드론. 일본 방위성은 중국 잠수함을 견제하기 위해 400억원을 투입해 대형 수중 드론을 개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일본 방위성은 5일(현지 시간) 바닷속을 자동 운행하며 정보를 수집하는 대형 수중 드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방위성이 발표한 중기 방위전략인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따르면 대형 수중 드론을 개발, 중국과의 영토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주변에서 중국의 잠수함에 대한 경계감시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방위서은 방위력정비계획에 수중 드론을 '높은 경계감시 능력을 갖춘 도서 방위강화의 핵심 장비'로 명기할 계획이다.

수중 드론은 길이가 10m 이상으로, 1주일가량 연속 운행이 가능하며 음파로 상대 잠수함의 위치를 파악하게 된다.

일본 정부의 수중 드론 개발 추진은 지난 6월 일본 언론을 통해 처음 알려졌으며, 40억엔(약 404억원)을 투입해 미쓰비시중공업이 개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실전 투입은 오는 2022년경이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