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3분기 실적발표, 10곳 중 3곳 '어닝쇼크'

기사입력 : 2018-11-07 10:0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3분기 기업 실적 발표(어닝시즌)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3분기 실적발표 상장사 3곳 중 1곳은 영업이익이 시장기대치(컨센서스)를 크게 밑돈 것으로 조사됐다.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중에서 지난 4일까지 실적(연결재무제표)을 발표한 기업은 114곳을 기록중이다.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밑돈 기업은 이 가운데 57.9%인 66곳이다.

특히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한 '어닝 쇼크'(적자 확대•적자전환 포함) 기업만 37곳(32.5%)에 달했다.

기업별로 보면 발표 실적(잠정치)과 시장 전망치의 괴리율이 가장 큰 상장사 중 하나는 유한양행이다.

유한양행[000100]이 발표한 3분기 영업이익은 2억원으로 시장 기대치(262억원)보다 99.4%나 낮은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자동차주의 실적부진도 컸다.

현대자동차[005380]도 3분기 영업이익이 2천889억원으로 시장 기대치(9천251억원)를 68.8%나 하회했다. 기아차[000270] 역시 3분기 영업이익이 1천173억원으로 컨센서스(3천338억원)보다 64.9% 낮았다.

이밖에도 영업이익 잠정치가 시장기대치를 30% 이상 하회한 기업을 보면 현대위아[011210](-64.9%), LG하우시스[108670](-61.7%), 풍산[103140](-61.7%), 아모레G[002790](-49.2%), 세아베스틸[001430](-44.2%), 아모레퍼시픽[090430](-41.6%), 대교[019680](35.8%), 포스코ICT(-35.8%), 신세계푸드[031440](-33.3%), OCI[010060](-33.2%), 현대건설기계[267270](-32.9%), 나스미디어[089600](-32.6%) 등이다.

반면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10% 이상 상회한 어닝 서프라이즈(흑자전환 포함) 기업은 LG디스플레이[034220](139.0%), 삼성엔지니어링[028050](105.6%) 등 22곳(19.3%)에 불과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