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비상에 제약업계 마케팅 활발… '마스크·세정제' 판매 술술

미세먼지 특수 관련 제품에 제약사 이미지 강세… 판매채널 다양화·광고 등 마케팅 강화 나서

기사입력 : 2018-11-09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황사마스크 관련사진=동국제약
[글로벌이코노믹 한아름 기자]
중국 전역에 쌓여 있던 미세먼지와 스모그가 강한 바람을 타고 한반도에 들이닥치면서 제약사가 연이어 관련 상품을 내놓고 있다.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호흡기·눈 등을 보호하기 위한 관련 제품 수요가 커지는 것이다.

특히 미세먼지 특수 관련 제품 관련, 제약업계가 강세를 띠고 있다는 평가다. '건강에 좋은', '깔끔한', '깨끗한' 등 제약사 이미지를 마스크·콘택트렌즈관리용품·세정제 등 관련 사업에 활용할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마스크·콘택트렌즈관리용품 등 생산량은 늘어나는 추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보건용 마스크 등 마스크의 생산실적은 381억원으로 2016년보다 103% 증가했다. 콘택트렌즈용품은 125억원으로 전년보다 127% 증가했다.

유한양행·동국제약 등은 보건용 마스크 출시와 함께 전략·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보건용 마스크 시장 규모는 다른 의약품보다 작은 편이지만, 일단 시장을 선점하면 소비자에게 브랜드이미지를 어필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유한양행은 지난해까지 관계사 유한킴벌리가 만든 마스크를 판매하다가, 올해 3월부터 '해피홈'이라는 생활용품 브랜드로 출시하면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동국제약은 판매 채널을 다양화하는 전략을 통해 시장 파이를 선점하고 있다. 이전에는 편의점 등에서만 마스크를 판매했으나, 올해 홈쇼핑에 입점하면서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올해 1분기 미세먼지와 홈쇼핑 채널 추가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전년 동기 4배 증가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콘택트렌즈용품과 함께 안구세정제도 시장 안착에 성공했다.

동아제약은 안구세정제 '아이봉' 발매 2주년만에 누적 판매 100만개를 돌파했다. 이에 용량을 다양하게 출시하면서 시장 확대에 나섰다. 동아제약은 미세먼지·눈병에 대한 예방책으로 아이봉을 사용하도록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제약사도 미세먼지 관련 특수상품을 도입하거나 판매하는 등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판매량 확대와 브랜드이미지 제고를 위해 판매 채널 다양화·TV 광고 등 마케팅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아름 기자 arhan@g-enews.com

한아름 기자 arha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