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일본서 '사회적 가치 창출' 설파…日재계도 주목

- '제20회 닛케이포럼 세계경영자회의'서 연사로 참여…사회적 가치 창출 강조
- 최태원 "기업의 사회적 가치 추구는 미래에 대한 투자"

기사입력 : 2018-11-08 18: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 국제무대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역설했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20회 닛케이포럼 세계경영자회의'에서 연사로 참여해 "디지털 기술이 발전한 시대에 발맞춰 기업도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이 참석한 닛케이포럼은 글로벌 기업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업 전략과 경영 최신동향을 논의하는 국제회의다. 매년 기업인 10여 명이 경영철학과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한다. 최 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설파했다.

그는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거래 비용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으며 지리적으로 떨어진 인간이 서로 연결되는 기회가 늘어난다"면서 "“디지털화로 시장 개념이 바뀌고 있어 기업은 사회적 가치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본을 세계 3위 경제대국으로 일궈낸 기업가 정신을 높이 평가하면서 "기업이 재무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도 경영의 목적으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올해를 '뉴(New) SK' 원년으로 삼고 사회적 가치 실천을 강조해왔다.

이에 따라 그는 그동안 공식 석상에서 경영철학인 '딥 체인지(Deep Change)'를 강조하면서 "사회적 가치 추구로 비즈니스 모델 혁신 실행력 높여야 한다"면서 "그룹이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는 일반 사회(General Society) 뿐만 아니라 고객, 주주, 구성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경영활동 전반에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진하는 ‘더블 바텀 라인’(DBL·Double Bottom Line) , 110조원에 이르는 유·무형 자산을 공공·사회와 공유하는 ‘공유 인프라’ ,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가치 창출을 금전으로 보상하는 ‘사회성과 인센티브’ 등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최태원 회장은 지난 10월 제주도에서 열린 SK그룹 CEO 세미나에서도 “사회적 가치는 사회와 고객으로부터 무한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기반일 뿐 아니라 경제적 가치 이상으로 기업의 전체 가치를 끌어올리는 핵심 요소”라며 “사회적 가치에 기반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하루빨리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